컨텐츠로 건너뛰기

‘실습’ 태그가 지정된 글

병원에서 달고 다니는 명찰

고등학교를 졸업한뒤로는 명찰을 달고 다닐 일이 없었는데 최근에 병원실습을 하면서 명찰을 달고 다니게 되었습니다.

그나마 이름이 없어서 다행입니다. 저걸 잘 간수해야지 잃어버리면 50위안이 날라갑니다.

서원의원(西苑医院)에서 수업을 듣습니다

제가 북경중의약대학으로 유학와서 7년제 중의과에 입학한지도 벌써 4년이 흘렀습니다. 지금 4학년 2학기에 재학중입니다. 일반대학이라면 4학년이면 졸업반인데 앞에서 밝힌것처럼 7년제라서 이번학기를 제외하더라도 아직도 3년 총 6학기가를 더 다녀야 합니다.

5년제의 경우는 3학년 2학기부터 병원으로 나가서 수업을 듣고 실습을 하고 있습니다. 7년제는 4학년1학기때부터 학교에서 지정한 병원으로 나가서 수업도 듣고 견습(수업에 딸린 임상실습)과 실습(임상실습)을 하게 됩니다. 그래서 저도 지난학기부터 한국분들이 관광지로 많이 찾는 이화원 근처에 있는 중국중의연구원에 소속되어 있는 서원의원에서 수업을 듣고 있습니다. 지난학기에는 학교수업이 좀 있었는데 이번학기에는 교양과목 수업만 달랑 있어 학교에 갈일이 별로 없습니다.

 

위의 사진이 요즘 수업을 하는 서원의원의 정문입니다. 중의연구소 산하에 병원 몇곳이 있는데 제 생각에는 아마 가장 낡은 시설을 자랑하는 곳이 아닐까 합니다. 아담한 건물들이 병원구내에 상당히 많습니다. 정문을 지나 바로 보이는 건물이 진찰을 위해 과하오(진찰수속을 밟는곳)을 받는 곳(문진부)입니다. 이 건물도 지은지 몇십년은 된것처럼 보입니다.

수업은 정문에서 들어가자 마자 바로 왼쪽에 있는 건물 2층과 문진부건물 3층에 있는 강의실에서 수업을 받습니다.

요즘 이곳도 대대적인 공사가 벌어지고 있습니다. 기존의 건물을 헐고 새로운 건물들이 들어서고 있습니다. 서원관계자에 따르면 2015년까지 국가예산을 엄청 투자해서 완전히 환골탈태를 할것이라고 하는군요. 2015년이면 그때는 제가 이미 학교를 졸업했을때인데요. 아쉽네요.

서원의원은 심혈관계통 질환을 잘 고치는 것으로 유명한 곳입니다. 베이징 서북부지역에서는 아마 가장 규모가 큰 중의병원일 겁니다. 하루종일 환자가 끊이지 않으니까요.

살기는 북원(北苑)에서 살고 공부하러는 서원(西苑)으로 갑니다.

의대생 실습중 환자진료시 환자동의 필수

올해부터 시행되는 중국 위생부의 《医学教育临床实践管理暂行规定》에 따르면 환자가 원하지 않을시 실습의사(교육생)은 환자진료에 참여할 수가 없습니다.

이 규정에 따르면 병원의 의사나 지도의사는 임상활동전에 반드시 환자에게 실습생이 진료에 참여한다는 사실을 고지하고 동의를 받아야 합니다. 그리고 실습생이나 졸업생등은 진료시 반드시 지도의사나 교육의사의 감독과 지도하에서만 임상진료활동에 참여할 수가 있습니다.

호북성 한 책임자는 이에대해 “이 규정에 대해 환자의 신체안전과 개인사생활을 보호하고 존중하는 차원에서 마련된 것이다. 환자가 동의하지 않으면 임상실습활동에 지장을 좀 초래할 수도 있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저는 환자의 입장으로 병원에 가기도 하고 실습생의 입장에서 환자진료에 참여하기도 하는데 개인적으로는 이 규정에 찬성하기도 그렇다고 부정적으로도 보기도 그렇습니다.

왜냐하면 제가 가끔씩 환자를 모시고 병원엘 가는데 이때 의사 한명에 대개 7~8명의 실습생이 함께 진료하는 경우가 많습니다만 이게 참 거시기 합니다. 개인적으로 밝히고 싶지 않은 병력도 있을수 있고 의사에게만 진료를 받고 싶은 경우도 있을텐데 여러명이 진찰하겠다고 나설때는 좀 곤혹스럽습니다.

그러나 실습생의 입장으로 돌아오면 많은 환자들의 진료과정에 참여해야 진료경험이 쌓이는데 앞으로 환자들의 거부가 늘어나면 이런 경험쌓기가 수월하지 않을것이라는데 고민이 있습니다.

한국은 이런 문제를 어떻게 풀고 있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