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아이폰’ 태그가 지정된 글

아이폰 탈옥했다 다시 복원했습니다

얼마전에 아이폰을 업그레이드한뒤 바로 탈옥툴이 나와서 실로 오랜만에 탈옥을 했습니다.

위 사진은 탈옥했을때의 모습입니다. 탈옥하지 않을 때와 비교해서 한라인에 아이콘이 5개씩(탈옥하지 않을때는 4개)들어가고 안테나 감도가 사과모양으로 표시되는 것 정도입니다.
이외에도 여러가지 편리한 점이 있었지만 결국 은행을 제대로 이용할 방도를 찾지 못해 탈옥상태를 포기하고 다시 탈옥이전의 상태로 돌아오고야 말았습니다.

cobook 아이폰용 앱

맥의 주소록을 구글이나 페이스북 트위터와 동기해 주는 주소록 프로그램인 cobook에 대해 이미 여러번 소개해 드린적이 있습니다.

오늘 맥프로를 재시동(빠른경우 몇일에 한번 그렇지 않은 경우 한달이나 몇달이 지나도 재시동할 일이 없습니다) 하니 cobook 아이폰 앱이 나왔다고 알려줘서 다운받았습니다.

트친이나 페친이 많으면 주소록 관리가 좀 곤란할것 같긴 한데 그리 많지 않다면 한곳에서 관리가 가능하기 때문에 편리합니다.

이젠 종이책을 버려도 되겠습니다

얼마전 애플의 키노트가 있은뒤로 ibooks 앱이 3.0으로 업그레이드 되었습니다. 아이폰으로 독서를 해볼려고 좀 시도했다 그동안은 포기하고 ibooks앱까지도 삭제했었습니다.

ibooks 3.0을 사용해 본뒤로 이걸로 앞으로 독서를 하겠다고 마음 먹고 제가 가지고 있던 파일들을 맥의 워드프로세서인 페이지(pages)를 이용해서 epub파일로 변환해서 아이폰에 집어넣었습니다. 페이지 프로그램에서 공유하기를 선택하면 바로 epub으로 내 보내는 메뉴가 나옵니다.

제가 번역한 중용(中庸)이 아이폰에서 위와같이 보입니다.

ibook이 업그레이드 되면서 폰트도 가독성이 좋고 이용자가 선호하는 글꼴을 선택할 수 있어졌습니다.

밝기 테마 읽기방식을 선택하는 메뉴입니다.

일부에서는 애플이 스티브 잡스 사후 혁신이 없다고 까는데 혁신은 거창한게 아니라 이런 소소한데 있지않나 생각합니다.

앞으로는 가지고 있는 책들은 스캔(업체를 이용할까도 생각중입니다)해서 보유하고 종이책은 사지 않을 생각입니다.

방해금지모드를 설정하다

iOS가 6.0으로 업그레이드 되면서 ‘방해금지모드’라는게 새로 생겼습니다. 이 기능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먼저 기능을 활성화 시켜야 합니다.

IMG 0895먼저 설정에 들어가서 방해금지모드를 활성화 해야합니다.

IMG 0896방해금지모드의 세부설정은 알림에 들어가서 조정하시면 됩니다.

IMG 0897시간과 전화를 받을 전화번호부만 지정해 두면 됩니다. 저는 귀찮아서 제 전화번호부에 있는 분 이외의 다른 전화는 받지 않도록 설정해 주었습니다.

방해금지모드가 설정되면 화면 제일 윗쪽 가운데 시계 왼쪽에 달모양이 표시되어 방해금지모드가 설정되어 있음을 바로 알 수 있습니다.

아이폰 케이스를 구매했습니다

이번달 초에 주문한 아이폰 케이스가 오늘 도착했습니다.

당장은 이 제품에 대해 뭐라고 말할 수 없고 한달쯤 사용한 후에 사용기를 올릴만하면 다시 글을 올라겠습니다.

아이폰4s 유 무선 백업시간 비교

현재 제가 사용하는 핸드폰은 아이폰 4s(32g)입니다. 위의 캡처는 현재 사용중인 아이폰의 첫화면입니다.

처음에 아이폰이 생겼을때는 초기화를 한뒤 무선을 이용해서 백업을 받는데 4시간이 걸렸습니다.

오늘 화면을 캡처하려고 하니 잘안되어서 복원을 하기로 하고 오늘은 무선이 아니라 아이튠즈를 이용해서 백업본을 만들고 전화기를 초기화했습니다. 아이폰을 초기화하는데 5분정도 백업본을 받는데 10분정도해서 십여분의 시간이 필요했습니다.

무선으로는 4시간 유선으로는 십여분이 걸리니 앞으로는 무선으로 백업(무선으로 백업하는 시간은 비교적 적게 걸리는데 복원하는데….)은 혹시 모르니 아주 가끔씩 icloud에 해놓고 보통은 맥북에 백업하고 복원하는 방법을 사용해야겠습니다.

아이폰에서 주로 사용하는 앱

이번에는 아이폰을 사용하면서 주로 사용하는 앱을 나열해 보고자 합니다.

1. CLIEN+
IMG 0631
원래는 소니의 클리에 사이트로 시작했는데 지금은 알만한 사람들은 아는 커뮤니티입니다. 주로 읽는 게시판은 새소식, 아이포니앙, 맥클리앙. 이정도 시간 때우기 위해서는 모공도 가끔씩 읽습니다.

2.Parker Planner
IMG 0637기본적으로 깔려있는 캘린더 앱을 대체하는 앱으로 좀 더 직관적이라 사용하기 편리합니다. 유료.

3. CamCard
IMG 0635명함을 받으면 이 앱을 이용해서 상대방의 정보를 입력합니다. 유료

4. Day One
IMG 0634메모를 하거나 일정같은것들을 좀 길게 기술할때 이 앱을 사용합니다. 특히 암호를 걸어둘 수 있어 다른 사람에게 보여주기 싫은 글들을 이 앱을 이용해서 입력합니다. 유료.

5. NEWSIFY
IMG 0633rss리더인데 정확하게는 구글리더입니다.

6. 워드프레스
IMG 0636내 블로그를 외부에서 관리할 때 사용하는 앱입니다.

블로그에 하나의 글을 올리기 위해 사용되는 것들

오늘은 늦게 자도 되는데 꼭 이런 날은 일찍 일어나게 됩니다. 제가 블로그에 글을 올릴때 사용하는 것들에 대해 말해 볼까 합니다.

요즘은 글을 올릴때 가급적이면 사진과 함께 올리려고 하기 때문에 가지고 있는 아이폰(3GS)으로 제가 글을 올릴 주제와 맞는 것들을 촬영하기도 하고 그냥 아무생각없이 찍어두었던 사진으로 글을 쓰기도 합니다.

아이폰에서 찍은 사진들은 와이파이를 켜두면 사진앨범에 있는 사진들이 사진스트림으로 복사됩니다. 이렇게 사진스트림으로 복사되면 같은 애플기기(아이폰, 맥북프로를 저는 사용중입니다)들 간에는 편리하게 공유하면서 사용이 가능합니다.

제가 블로그에 올리는 사진중에 제가 직접 찍은 사진에는 워터마크를 표시합니다. 이것은 Aperture라는 프로그램을 사용합니다. 이 프로그램을 이용해서 제가 워하는 사진사이즈로 조정하면서 워터마크를 넣어 그림 디렉토리로 사진을 내보냅니다. 이런 일련의 과정은 미리 세팅되어져 있기 때문에 클릭 두어번이면 해결됩니다.

왜 사진을 그림디렉토리로 보내야하느냐 하면은 보통 블로그에 글을 올릴때 워드프레스상에서 올리지 않고 MarsEdit라는 블로그툴을 사용하기 때문입니다. MarsEdit에서는 사진을 삽입할 때 세군데서 사진을 가져오는게 가능합니다. 첫번째는 맥에서 가져올 수 있는데 이때 Aperture나 iphoto 또는 그림폴더에서만 그림을 가져올 수 있습니다. 두번째는 최근에 발행한 사진중에서 선택할 수 있고, 세번째는 flickr에서 사진을 가져올 수 있습니다. 저는 최근까지 세번째의 방법을 사용하다 첫번째로 변경했습니다.

글을 쓰면서 이미지를 원하는 곳에 삽입하고 제목, 태그, 카테고리를 정한다음 ‘Send to Blog’버튼을 누르면 하나의 글이 완성되어져서 보여지게 됩니다.

아이폰으로 혈당 검사가 가능해 졌습니다


미국의 Sanofi사에서 아이폰 커넥터에 끼워서 혈당을 잴 수 있는 iBGStar® 혈당계를 내 놓았습니다. 가격은 99.95달러로 싼 편은 아닙니다.

혈당을 재려면 이 혈당계 외에도 시험지가 필요하기 때문에 한세트를 갖추려면 비용은 더 상승할 겁니다. 아이폰으로 혈당을 체크하면 앱을 사용해서 좀 더 효율적인 관리가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아이폰용 사전

아이폰으로 가장 많이 사용하는 프로그램들은 중의학 관련 자료와 함께 사전을 가장 많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주로 사용하는 사전프로그램 GuruDic이라는 프로그램입니다. 이 프로그램은 유료지만 나머지 사전데이터(stardict로맷형식)들은 인터넷 검색을 활용하면 쉽게 구할수 있습니다.

특히 얼마전에 한의학연구원에서 ‘한약기원사전’이라는 프로그램을 선보였는데 이 역시 stardict사전 포맷이라 guruDic에서 사용가능합니다.

이중에서 제가 가장 많이 사용하는 사전은 중국어와 본초강목, 한약기원사전등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