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왕징’ 태그가 지정된 글

왕징-공항간 공항버스 노선이 변경되었습니다

저도 오늘 안 사실인데 지난달(구랍) 28일을 기점으로 왕징에서 공항으로 가는 공항버스 노선이 변경되었습니다.

지하철 15호선 개통과 맞물려 공항에서 왕징까지 운행하던 노선이 왕징을 거쳐 올림픽선수촌까지 연장 운행되면서 기존에 정차했던 왕징지에시커우(왕징 3구 4구사이)에서 민항관리간부학원까지의 노선이 없어졌습니다.

왕징에서는 왕징4구 서문(A문)에 정차한뒤 왕징화위엔서구에 정차하고 바로 공항으로 갑니다.

바뀐 노선과 시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T3航站楼–T2航站楼–T1航站楼–广顺北大街–湖光中街–育慧里–北苑路大屯–大屯–奥运村

运营时间(운영시간):首班车(첫차):7:00 末班车(마지막차):22:30

이마트가 왕징에도 곧 문을 열 모양입니다

곧 왕징에도 이마트가 문을 열것 같습니다. 제가 사는 아파트 바로옆에 이마트가 들어설 예정인데 이미 건물 외부는 완공됐고 내부공사중입니다. 점차 모습을 갖춰가는 것으로 볼때 머지 않은 시일내에 문을 열것 같습니다.

왼쪽의 검은색 빌딩이 이마트가 들어설 건물이고 오른쪽으로 보이는 아파트가 제가 사는곳입니다.

왕징에도 버거킹이 생겼습니다

왕징에도 수도공항 시단에 이어 베이징의 3번째 버거킹이 까르푸에 문을 열었습니다. 제 기억으로는 9월 4일에 문을 연것으로 압니다.

한가지 아쉬운것은 더블와퍼를 팔지않아 그걸 먹으려면 번거롭게 따로 주문을 해야 합니다. 개업때쯤에는 사람이 많았는데 요즘은 주문하기가 좀 수월해 졌더군요.

깨끗한 양꼬치집을 소개합니다

최근에 왜 맛집에 대한 글을 올리지 않느냐는 항의(?)를 받아서 이 글을 올립니다.

왕징해산물 시장 2층에 있는 양꼬치집입니다. 제가 요즘 주로 가서 먹는 곳이기도 합니다. 맛도 괜찮지만 무엇보다도 중국에서 양꼬치집 하면 더럽다는 선입견을 지우기 힘든데요, 이집은 정말 깨끗합니다.

2000년을 전후해서 베이징에서 유학생활을 하신분들은 육도구에 있던 “해평”이라는 양꼬치집을 자주 이용했던 기억을 가지고 있을겁니다. 이 집 주인이 바로 “해평”을 운영했던 분입니다. 이런저런 이유로 원래의 자리를 떠나 몇달전에 왕징에 안착하셨습니다. 이름은 “해평”을 사용하지 못해서 한글상호로는 “금돼지불고기”라고 하고 중국어로는 “金金猪烧烤串”이라고 합니다.

위치는 롯데마트 뒤편으로 상징신항시엔 건너편이자 동후완 길건너편의 왕징해산물 시장 2층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꼬치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 일행이 있다면 지하에 있는 해산물 시장에서 조개나 게등의 해산물을 사서 조리해 달라고 하거나 구워서 드실수도 있습니다.

왕징에도 전취덕이 생깁니다

왕징에도 전취덕이 생깁니다. 위치는 왕징 4구 한국성 KFC앞에 있는 Fairmont빌딩에 들어옵니다. 이 빌딩에는 네이버도 입주해 있는걸로 알고 있습니다.

내일(2월 9일) 시영업에 들어간다고 하네요. 이제 왕징에서도 전취덕을 맛볼수 있어서 좋긴한데 가격이 넘사벽이라 일년에 한번이라도 가질지 모르겠습니다.

다심문화원 3주년 기념세일

오늘 다심문화원에 차마시러 갔다가 우연히 발견한 정보입니다. 다심문화원이 문을 연지 3주년을 맞아 14일(월)부터 일주일동안 다심문화원에서 파는 보이차를 20% 세일한 가격에 판매합니다.

보이차를 구입하실 분들은 이 기회를 놓치지 마십시오. 위의 사진은 다심문화원에서 운남에서 직접 만든 보이차입니다. 2006년산이고 생차입니다.

왕징 아파트 전경

제가 살고 있는 왕징 아파트 단지 입니다. 한국 한자음으로는 ‘망경신성’이지만 중국음으로는 ‘왕징신청’입니다. 한글음으로 하니까 웬지 일본 조총련의 망경봉호가 생각나네요.

시내 중심가와 좀 떨어져 있어서 아주 오래전 이곳에서 좀 쉬면서 베이징 도성을 바라보았다고 이런 이름을 지니지 않았나 추측해 봅니다. 근처동네 이름에 꽃화자가 많이 들어가는 것을 보아서는 화훼를 하는 사람들이 모여 살았지 않나 추측해 봅니다.

이 아파트 단지가 이동네에서 고층으로 지어진 것으로는 최초입니다. 지금은 근처에 고층 아파트 단지가 많이 생겼습니다.

고탐시처럼 느껴지는 왕징

첫번째 사진은  제가 사는곳에서 바라본 왕징아파트 타운의 모습입니다.

제가 제일 처음 북경에 도착해서 왕징의 아파트 타운을 봤을때는 배트맨에 나오는 그 암울한 고탐시의 모습과 오버랩되었습니다. 지금이야 좀 살면서 적응도 되었지요.

가운데 어렴풋하게 옥상공원밑에 보이는 간판들밑의 상가중 한곳이 ‘베이징 내사랑’에 자주 나왔던 편의점입니다. 지금은 드라마때와는 다른 상호를 가지고 있습니다. 제가사는 단지만 해도 모두 24개동의 건물이 있습니다. 오늘 시간이 나면 좀 멀리서 아파트단지 전체사진을 찍어보아야겠습니다.

두번째 사진은 좀 다른곳에서 바라본 같은 아파트 모습입니다.

이곳은 미국 LA에 한인타운이 있듯이 북경의 한인타운입니다. 중국말 하나도 몰라도 살아가는데 아무런 지장이 없는곳입니다. 밖에 나가면 상가건물에도 한글로 상호를 표기해 놓고, 점원도 비록 중국사람이라도 간단한 한국회화정도는 할줄 압니다. 몰라도 눈짓으로라도 의사소통이 됩니다.

아파트 단지를 한바퀴 둘러보다보면 중국사람보다 더많은 한국사람을 만나기도 하는 곳입니다. 이곳을 중심으로 대략 4~6만명정도의 한국사람이 살고 있다고 하더군요. 이 기세는 해가 지날수록 수그러들줄을 모르고 계속 상승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