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유감’ 태그가 지정된 글

금호렌터카 유감

제주도 여행을 다녀오면서 마지막에 기분 나쁜 사건이 하나 있었습니다. 바로 렌터카와 관련된 내용인데 제주도에서 화가나서 분을 좀 식히고 서울에 와서 바로 금호렌터카 홈페이지에 가서 불만을 제기했습니다.

월요일 오전에 제주도지점장으로 부터 사과전화가 왔습니다만 상무가 시켜서 마지못해 건 전화였더군요. 이젠 나이가 들어서 그런지 전투력(?)이 많이 약해져서 심하게 따지지는 않았습니다. 오후에는 고객만족팀인가로부터 확인전화도 왔었습니다. 앞으로는 이런일이 없을것이라고 약속했습니다만은… 지켜볼일입니다. 제가 문제 제기한 차량은 수리하러 공장으로 보내졌다고 하더군요. 왜 문제가 발생하기 전에 처리하지 못하고 꼭 이렇게 항의해야 처리되는지 아쉽습니다.

그리고 문제는 어디서나 생길수 있습니다. 그 문제를 해결하는 자세가 소비자에게 어떻게 비칠지 금호렌터카는 한번 생각해 보길 바랍니다. 다른것도 아니고 차량이라는것이 사람의 생명과 관련이 있는 것인데 이렇게 소홀하게 다뤄도 되는것인지 모르겠습니다.

다음은 금호렌터카에 보낸 항의메일입니다. 흥분된 감정이 표현돼 있지만 그냥 올립니다.

13일 제주도에 갔다가 오늘 서울에 왔습니다. 여행내내 기분이 좋았지만 금호렌트카에 차를 반납하면서 기분을 확 잡쳐버렸습니다.

내가 렌트한 차의 넘버는 7282(EF 쏘나타)입니다. 렌트할때 분명히 기름을 풀로 채웠지만 눈금은 풀을 가리키지 않으니까 이해하시라는 담당자의 설명을 듣고 차를 인계받았습니다.

그런데 오늘 공항에서 몇키로 떨어진 주유소에서 기름을 풀로 채우고 공항에 반납하려고 했더니 직원이 차를 보더니 기름을 풀로 채워오지 않았다고 만삼천원을 기름값으로 내라고 했습니다. 그래서 차를 인수할때 부터 눈금이 풀로오지 않았고 분명히 풀로 채워왔다고 말했는데도 부득불 돈을 내라고 해서 화를 좀냈더니 다른 직원이 와서 이야기를 듣고 돈을 더 내지 않아도 된다고 해서 왔습니다만…

정말 기분이 상당히 더럽고 규정대로 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따위 대접을 받았다는것에 대해 금호렌트카에 상당한 실망을 감출수 없습니다. 당신들이 렌트해주는 차의 상태에 대해 빌려타는 사람이 그걸 증명해야 하나, 아니면 빌려준 당신들이 빌려타는 사람 불편없게 처리해야 하나.

왜 이런 일이 발생했는지에 대해 납득할 이유와 관계자 및 담당자의 공식적인 사과를 요구합니다. 그리고 고객 불편을 초래한 관계자의 문책과 재발방지책에 대해서도 확실히 밝혀주실것을 요청합니다.

돈의 다소가 문제라 아니라 고객을 의심하는 그 자세와 자신들의 회사차 상태에 대해 무지한 그 개판인 서비스 정신을 문제삼는 것입니다.

EORAM 유감

eouia님이 그동안 포스팅이 뜸하길래 무슨일이 있나 했더니 EORAM이라는 블로깅 툴을 들고 나타나셨다.

국내산도 이 EORAM을 비롯해서 현재 개발중인것도 있고 대터툴스와 같이 이미 공식적인 서비스를 개시한 곳도 있다.

그러나 소스가 전부 공개되어 누구나 이 소스를 이용해서 수정할수 있고, 또 원하는 플러그인을 만들수 있는 블로깅툴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것을 이용해서 좀 더 나은 것을 만드는데 뛰어드는 사람은 별로없고 현재 나와있는 툴과 그리 큰차이를 보이지 않는(물론 폄하하기 위한 발언은 아니다) 툴이 자꾸 나와서 마음이 무겁다.

이전의 경험과 개발이 축적되어 더 나은 발전이 이루어지면 좋은데 맨날 똑같은 지점에서 출발해야 하는 현실이 좀 그렇다. EORAM이 모든 블로깅툴을 제치고 그이름처럼 청출어람하는 툴이 될수 있기를…

네이트 블로그 서비스 유감…

두달전쯤에 네이트에 블로그 서비스를 하지 않느냐고 문의했더니 블로그 서비스는 계획에 없다는 답변을 하더니 오늘 네이트에 가보니 이것들이 블로그 서비스를 하더군요. 할려면 제대로나 하지….

그래서 네이트에도 블로그를 만들어 주었습니다. 블로그 타이틀은 “네이트 딴지걸기”입니다. 제일 처음으로 올린글은 다음과 같습니다.

제목 : 두달 앞을 못내다보는 네이트 서비스
두달전에 고객센터에 네이트는 블로그 서비스를 하지 않느냐고 질문했을때 답변에 분명히 서비스 예정이 없다고 했습니다. 그래서 다른곳에다 만들었더니 오늘 보니 블로그 서비스를 하는군요.

두달뒤에 시행할 서비스를 고려해 보겠다도 아니고 예정에 없다고 못박아서 말하는 저의가 무엇인지…. 두달전에 검토도 않한 서비스를 이렇게 서둘러 오픈해서 만족스런 서비스가 될수 있을지도 의문이다…

네이트 좀 잘할수 없나…. 남들 보다 앞서가는것은 없고, 뒷북이라도 칠려면 좀 제대로 쳐라…

요건 사족입니다만은… 휴대폰 서비스로 긁어모은 현금으로 맨날 다른 사이트 사오기나 하지말고 좀 제대로 된 멋진 서비스를 할수없나 안타깝습니다. 왜 블로그 서비스도 좀 있다 잘나간다 싶은 블로그 서비스를 인수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