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유선염’ 태그가 지정된 글

소택(少澤) – 출산후 젖을 통하게 하는 혈자리

소택(少澤) 의 소(少)는 작다 어리다는, 택(澤)은 습지나 낮은곳 또는 물길이 모이는 곳을 뜻합니다. 팔쾌중에서 택(澤)은 태(兌)괘로 소녀라는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남자는 양이고, 여자는 음으로 여성은 음의 부드러운 기를 가지고 있습니다. 소택혈자리는 새끼손가락 끝부분의 손톱뿌리로 부터 0.1촌 떨어진곳에 위치하고 있으며 소장경의 정(井)혈입니다. 정혈은 물길이 시작되는 원천이자 경맥이 바로 여기서 부터 시작되는 곳입니다. 심경의 양기가 소장경에 이르면 찬물의 기운으로 변해서 음한(陰寒)의 상이 됩니다.

그리고 태(兌)는 입을 뜻합니다. 입술은 부드럽고 치아는 견고해서 외유내강의 형태에다가 음양이 서로 평형을 이뤄져서 소택이라는 이름이 붙었습니다. 만약 사람이 이와같이 음양이 조화로운 상태에 이른다면 우리몸은 병이 없게 됩니다.

소택은 소장경의 정혈로 이 혈자리의 가장 큰 작용은 젖을 잘 통하게 하는데 있습니다. 많은 임산부들이 출산후에 젖이 잘 나오지 않아 고통을 겪습니다. 한편으로는 유방이 확장돼 어려움을 겪기도 하고 다른 한편으로는 아기가 엄마젖을 충분히 먹지 못해 필요한 영양분을 섭취하지 못하기도 합니다. 요즘이야 분유와 같은 대체재가 있지만 이 분유의 영양분이 모유를 따라잡을수는 없습니다. 이때에 아이와의 관계를 고려해 볼때 일반적인 약품을 먹어서는 곤란합니다. 소택혈자리는 젖이 나오는 길을 통하게 하는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이쑤시개나 끝이 뾰족한 물건으로 가볍게 눌러주듯 안마해 주면 됩니다. 매일 3~5분정도 안마해주면 아기에게 생명수와 같은 모유를 줄 수가 있습니다. 게다가 엄마는 잠재적인 유선염의 위험으로부터도 안전해 집니다. 소택혈은 엄마와 아기 2대를 위한 혈자리입니다.

상,하거허(上下巨虛) – 급성맹장염과 유선염에 사용되는 구급혈

거허혈에 대해 말하기 전에 ‘사조영웅전’에서 한혈보마(천리를 달린 뒤 땀대신 붉은 피를 흘린다는 말)를 생각해 보십시오. 이런 종류의 말들은 다리가 튼튼해서 어디를 내닫던 어디를 뛰어오르던 불가능한 일이 없습니다. 심지어는 삼일 밤낮을 뛰어도 괜찮습니다. 위급할때에는 이산 꼭대기에서 저산 정상으로 뛰는것도 가능해서 주인을 다치지 않게 보호합니다.

우리몸의 거허혈이 동시에 이러한 두가지 의미를 함유하고 있습니다. 하나는 하늘과 같고, 또하나는 틈이 있는것 같습니다. 양쪽에는 산과 같은 견고한 뼈가 있습니다. 거(巨)는 크다는 의미, 허(虛)는 비어있다 틈이있다는 뜻으로 글자의 뜻만으로는 커다란 빈틈을 의미합니다.

동시에 거허는 고대에 동물을 뜻했습니다. 아주 잘 뛰는 나귀와 같은 종류였습니다. 한마리의 말이 산봉우리에서 놀다가 날개를 단것처럼 강을 뛰어넘고 이산에서 저산으로 뛰어다니는것을 상상해 보십시오.

이 동물과 우리몸은 무슨 관계가 있나요? 거허혈이 위치한 곳을 보면 바로 알수 있습니다. 거허혈은 소퇴의 바깥쪽 부분에 있습니다. 우리가 걸음을 걸을수 있는것은 두다리가 있어 가능합니다. 소퇴는 거허와 함께 걷는것을 가능하게 해줍니다. 상,하거허는 두마리의 말이 앞뒤에서 끌고가는 것과 같습니다. 아래위로 서로 3촌 떨어져 있으며 사람의 보행능력을 공동으로 관리하고 있습니다.

이 두개의 혈자리는 족삼리 아래부분에 있는데 정확한 자리를 찾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앞부분에서 말씀드렸던 ‘손쟁기’방법을 추천합니다. 손을 권투할때처럼 모아쥐고 네손가락 관절을 슬개에서 부터 아래쪽으로 발목위부분까지 내려주십시오. 이렇게 하면 위경상의 많은 혈들이 한꺼번에 자극되어 부드러운 토양이 되어 영양을 흡수하는 작용이 강해집니다.

이 두가지 혈의 작용은 상당히 기이하고 특수합니다. 상거허는 급성맹장염에 하거허는 급성유선염에 사용되며 두혈자리 모두 급성발작을 동반하는 질병에 응용됩니다. 인체의 혈자리는 쌍방향으로 조절되어 병이 없을때는 예방을, 병이 있을때는 치료를 합니다. 급성발작이 일어날때는 안마를 통해 신속하게 치료효과를 보아야 합니다. 이럴때는 약간의 어려운 점이 동반되기도 합니다. 그래서 평시에 몸을 건강하게 보호하는 수단으로 이 두개의 혈자리를 많이 안마해 주십시오. 병을 미연에 막을 수 있는 방법이면서 자신에게 주는 예방침이자 예방약이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