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광고

‘인의예지’ 태그가 지정된 글

중용中庸 제31장

오로지 천하의 가장 위대한 성인만이 그 총명과 지혜가 밝고 밝으며, 깊고 멀리 달할수 있어 하늘로 부터 부여 받은 군자의 위치에 거하면서 아래로는 백성들을 다스린다. 너그럽고 두텁고 온화하며 부드러운 인仁으로 천하만물을 포용한다. 노력하여 강해지기를 꾀하여 더욱 강하고 용맹하고 굳센 그 의義로써 세상의 큰일을 심사숙고하여 결정한다. 단정하고 장중하고 또 올바른 위치를 잘 지키는 그 예禮로써 타인의 존경을 받는다. 문장의 조리가 분명하고 생각이 주도면밀하고 밝게 살피는 그 지智로서 옳고 그름과 삿됨과 바름을 판별한다.

위대한 성인은 그 도덕이 넓고 또 자세 하고 깊다. 깊은 곳에서 흘러나오는 샘물과 같이 끊임이 없어 어떤곳 어떤시기라도 모두 드러난다. 그 넓은것으로는 경계가 없는 푸른 하늘과 같고, 그 세밀한 것으로는 아주 깊은 심연과 같다. 그가 위로 드러내면 존경을 표시하지 않는 사람이 없다.말을 하면 믿고 따르지 않을 사람이 없다. 행동을 하면 기뻐하지 않을 사람이 없다. 그러므로 그의 명성이 중국을 뛰어넘어 사방각지의 소수민족부락에 까지 미친다. 그래서 배와 마차가 닿을수 있는 곳, 사람이 다닐수 있는 곳, 푸른하늘이 덮을수 있는 곳, 대지가 능히 싣을수 있는 곳, 해와 달이 비추는 곳, 서리와 이슬이 떨어지는 곳과 무릇 피가 돌고 숨을 쉬는 사람이라면 그를 존경하지 않을 수 없으며 친하지 않을수 없다. 그래서 성인의 도덕은 가히 하늘과 짝하는 것이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