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Advertisements

‘티베트’ 태그가 지정된 글

소간해울, 청간해독의 광물약 – 터키석 혹은 녹송석(綠松石)

(제일 왼쪽의 녹송석이 가장 좋고 오른쪽으로 갈수록 품질이 떨어짐)

기원과 연혁: 송이석, 송석이라 불리기도 한다. 인산염류(燐酸鹽類)의 옥석(玉石), 광물명은 녹송석 혹은 터키석.

채집가공: 원 광물을 잘게 부수어 약물과 같이 하룻밤을 끓인 후 맑은 물이나 술에 넣어 끓이기를 반복하여 포제한다.

주요산지: 후베이(湖北), 티베트, 산시(陝西), 안후이(安徽), 신장, 이집트 등에서 생산된다.

약재감별: 크기와 형태가 일정하지 않고 여러 가지 모양의 덩어리 형태를 띄고 있다. 약간 투명하거나 불투명하고 그리 딱딱 하지 않다. 기본색은 천남색(天藍色)이고 철성분의 함유량에 따라 담록색, 옅은 녹색, 남록, 황록색 등 다양한 색깔을 나타낸다. 표면은 양초와 같은 광택이 나고 자외선 아래서는 약한 녹황색-비취형광색을, 편광현미경아래서는 무색이거나 엷은 남색 혹은 녹색을 뛴다. 자외선을 쬐면 녹황색 과 비취형광색을 띈다.(이상이 모두 감별법임)

약성과 공효: 기가 연하고 맛은 담담하고 떫다. 단 소화 후에는 쓰고 서늘하다.

공능과 주치: 소간해울, 청열해독, 간을 보호(護肝)하는 작용을 한다. 간의 열병과 각종 중독증, 눈질병 등에 사용한다.

용법: 3-6그램을 가늘게 갈아서 탕약에 넣어 복용하거나 환이나 산제에 넣어 쓴다. 녹송석, 빙편, 정향, 백단향, 웅담, 사향과 함께 분말로 만들어 하루 두 번, 매 번 1그 램 정도의 분량을 복용한다. 간병에 효과가 뛰어나다.[월왕약진]

중국인의 옥에 대한 사랑은 특별하다. 역대 황제는 옥 속에 거의 파묻혀서 평생을 살았다. 옥으로 만든 의자인 옥좌에 앉아 옥으로 만든 도장 옥새로 왕명을 내리고 금과 옥으로 만든 왕관을 쓰고 옥병풍에 가려서 옥 침대에서 옥 목걸이, 옥 팔찌를 차고 잤다. 이렇게 늘 옥과 함께 있다 보니 나중에는 몸까지 ‘옥체만강 하옵소서’의 ‘옥체’가 되었다. 황제의 물건 중 옥을 재료로 쓴 물건이 너무 많아 황제보다 더 높은 하늘의 황제에게는 더 해 줄 것이 없어 아예 이름에 옥을 집어넣어 ‘옥황상제’라 부르고 ‘옥토끼’를 옆에 붙여 같이 놀게 해주었다.

옛날 사람들만 옥을 좋아하는 것이 아니다.현대 중국인들도 옥을 아주 좋아한다. 어느 정도인가 하면 길을 걸어가다 보면 열 명중의 한 명은 팔찌든, 목걸이든, 반지든, 진짜이든 가짜이든 옥 제품을 하나쯤은 가지고 있을 정도이다. 한가지 더,세계에서 가장 좋은 질의 비취(옥의 한 종류인 경옥)가 미얀마에서 주로 생산되는데 미국이 미얀마를 독재국가로 분류한 후 미얀마 비취에 대한 수입금지 조치를 취했다. 그러나 실제 미얀마는 아무런 타격도 받지 않았다. 왜냐? 다른 나라가 미국 눈치 보느라 비취수입을 주저할 때 중국 상인들은 “미국이 뭐라고 했는데? 팅부똥(못 알아 듣겠다)”하며 미얀마의 비취를 사들였기 때문이다. 세계에서 가장 큰 옥시장도 뉴욕이 아닌 중국의 광조우에 있다.

옥玉의 세계에서도 세계는 2강체제이다. 미국과 중국,세계의 2강과 모두, 아주 가까운 대한민국은 자칫 잘못하면 바로 ‘미국의 똘만이’나 ‘중국의 속국’으로 전락하는 상황에 처하게 된다. “원래 똘만이 였잖아, 뭐 새삼스럽게… ”.이런 문제에 민감한 한 친구가 이렇게 말하는 것이 귀에 들리는 듯하다. 그 친구에 비해 전문성은 떨어지지만 한마디 하면, “대세는 어짜피 2강간의 힘의 대결이 결정한다. 그러나 자신이 포함된 문제에 대해서는 나름대로 주도권과 창의력을 발휘하는 ‘존재감 있는, 작지만 실속 있는 나라’가 되느냐 ‘똘만이 나라와 속국’ 사이를 왔다 갔다 하느냐의 차이는 매우 크며 우리는 그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 개인적으로 가만히 있으면 ‘똘만이속국’이 되는 것이고 그게 화가 나서 ‘우리가 대세다’고 허풍떠는 것 역시 마늘, 배추,소고기 중 한 종목만으로도 종종 케이오패하는 우리로서는 좋을 것이 없다고 생각한다.

옥으로 돌아가자. 옥을 좋아하는 나라가 중국만은 아니다. 고대 이집트에서도 옥은 신비한 물건으로 받들어졌고 그 중 파란색을 띈 옥, ‘푸른돌’은 죽은 사람을 썩지 않도록 하고 산사람을 지혜롭게 하는 효과가 있다고까지 믿어졌다. 유럽에서도 터키를 통해 건너온 아시아의 이 파란 빛깔의 광석을 ‘터키석’이라 부르며 귀한 보석으로 대접해왔다. 우리나라 사람도 역시 옥을 많이 좋아했다. 상고시대 동북아시아의 유적에서는 늘 옥으로 만든 장식품이 발견되고 있고 신라나 백제의 왕관이나 왕족의 장신구에 달려있는 옥은 그 가공기술이 당대 최고 수준이다. 경주나 부여 박물관의 옥 장신구를 보면 정말 옥의 티를 찾기 힘들 정도이다. 현대 한국인도 옥을 좋아한다. 나도 미국으로 간 친구가 주고 간 옥매트 덕분에 등을 지근지근 지지며 겨울을 난다. 그런데 내 전기 장판의 옥은 가짜인 것 같다. 지혜는 커녕 누우면 바로 잠이 오고 사람을 게으르게 하고 공부를 멀리하게 한다.

옥은 크게는 중국의 후난, 서장, 미얀마가 주생산지인 딱딱한 경옥과 신장과 대만, 뉴질랜드의 연옥으로 나누어진다. 중국에서는 예로부터 산지에 따라 화전옥, 유암옥, 독산옥과 녹송석의 4대 명옥(名玉)이 전해져 내려왔다. 그중 녹색, 혹은 남색의 옥이 오늘 약재여행의 주제인 ‘녹송석’이다. 중국뿐 아니라 세계의 관광지와 도시의 보따리 장사꾼들이 있는 거리에는 녹송석으로 만든 목걸이 반지 팔찌 귀걸이 등이 넘친다. 뭐, 말씀드리지 않아도 아시겠지만 어떤 제품은 물에 넣으면 바로 파란물감이 나오고 힘을 주어 누르면 부숴질 정도로 노골적인 가짜다. 푸른 색이 선명하고 돌의 질감이 좋고 광택이 나며 재질이 딱딱할수록 고급품이다. 가짜가 많은 것이 때로는 진짜를 더 빛나게 한다. 실제로 진짜 녹송석은 옛사람들이 이야기 해왔던 그런 신비한 효과를 지니고 있고 그래서 티베트 의학에서는 일찍부터 이 신비의 돌을 약으로 써 왔다.

길거리에 파는 흥정하기 나름인 자유가격의 녹송석만 알다가 서장에서 녹송석과 산호를 가득 쌓아놓은, 돌만 전문으로 파는 상점에서 1그램에 20위엔을 지불하고 목걸이를 하나 만들었다. 아주 작은 조약돌만한 녹송석 하나로 목걸이를 만들었는데 금방 100위엔(만칠천원)을 넘어갔다. 목걸이를 살 때는 녹송석의 색깔이 거리에서 파는 것 보다 광채가 있고 파란색이 아름답게 보여 샀는데, 사고 나서 설명서를 보면서 가게 주인에게 물었더니 녹송석은 갈아서 약으로도 쓰고 목에 차고 있기만 해도 소간해울, 청간열과 해독작용을 한다고 하였다. “쩐더마?(정말이냐)” “장주부후이사황(장족은 거짓말은 않는다)”

삼년전 우루무치에서는 “이슬람교도는 거짓말 못한다.”는 말에 한번 속았는데 ‘에이 한번 더 속아주자.’

그렇게 귀가 얇은 나는 거금을 투자하여 가족 수 만큼의 목걸이를 샀고, 가정의 평화를 위해 가족 구성원에게 모두 하나씩 돌렸다. 그리고 집안 분위기가 이상하게 돌아간다 싶으면 수시로 “녹송석 목걸이는 잘 차고 있냐?”고 확인하곤 한다. 그 덕분인지 아무튼, 가장이 못난 정도에 비해서는 아이들이 아직까지는 아빠의 거짓말에 잘 속아주고 집안에 분쟁이 적은 편이다.

보통 금석류의 약은 본초약 분류에 따르면 무겁고 성질이 차고, 독성이 있거나 소화가 잘 안되기 때문에… 안신제나 외용제에 주로 배속되어 있다. 이에 반해 녹송석은 소간해울, 청열해독의 공효를 지니고 있어 중약분류에 따라 배속하면 석고와 같은 청열제에 넣을 수 있을 것이다. 이 시점에서 우리는 “만약 녹송석이 간열을 내리고 간을 보호하는 약이라 하면 그동안 소개한 약 중 호간명목, 식풍지경의 ‘웅담’ 을 같이 쓰면 효과가 더욱 극대화되는 환상의 조합이 될 것 같은데…” 라고 상상해 볼 수 있다.

그런데 약으로 한번도 써보지 않은 우리도 이렇게 생각하는데 오래전부터 녹송석을 약으로 써오던 티베트 사람들이 그 걸 생각 안 했을 리 없다. 상상과 같이 이들을 배합하면 명약이 나온다. 이 배합을 이용한 약이 바로 글의 서두에 나오는 [월왕약진]의 간병을 치료하는 산제이고 그것이 기본이 되어 또 하나의 서장명약 “25미송석환‘이 만들어진다.

Advertisements

기억해둘만한 장약(藏藥) – 인청상각(仁靑常覺)

티베트약 중에는 환약과 산제가 많다. 육미지황환, 공진단같은 큰 환약이 아닌 딱딱하고 조그마한 환약이 주류이다. 이유를 알고 계신분도 있겠지만 잠시 짚고 넘어가면 그것은 유목민의 생활환경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 먼저 유목민의 경우 일 년 내내 밖에서 생활한다. 라사나 아리, 칭하이의 시닝 같은 도시에 한번 나오려면 그 자체가 연중행사 중 하나이다. 혹은 포탈라궁을 찾거나 큰 절에 참배를 드리기 위해 삼보일배, 오체투지의 험난한 고행을 거쳐야 도시로 나올 수 있다. 교통상황이 좋아졌다는 지금도 백성의 입장에서는 도시로 나가는 것이 그리 쉽지 않다.

티베트를 여행하다보면 종종 시외버스를 강가에 세워놓고 전 승객이 들판에서 짬빠와 수요유차를 먹고 있는 장면을 볼 수 있다. 강물 중간에 솟아있는 바위위에는 독수리가 앉아있고 아이들과 독수리가 눈싸움을 하고 강 건너에는 야크가 가만히 앉아 사람들을 구경하고 있다. 고개를 위로 들면 멀지 앉은 곳에 설산이 솟아있고 그 위로는 눈이 닿는 곳 모두에 진하고 신비한 남색하늘이 펼쳐져 있다. 간혹 회오리 바람이 불어오기도 하고 구름이 산아래 쪽에 잠시 머물다 가기도 한다. 한번은 나도 그들이 쉬고 있는 근처에 짚차를 세워 같이 있어보았는데 돌도 줍고 강에다 발도 담그고 들꽃과 풍경사진도 찍고 40분 이상을 머물렀는데 장족승객을 라사로 모셔야 하는 그 버스는 그냥 그대로 퍼질러 앉아있었다. 도시인의 조급함 때문에 내가 먼저 그 자리를 떠났었다. 이래서 오지여행에서 시간별로 계획을 세우는 것은 금지사항이다. 출발시간도 도착시간도 제멋대로다. 제멋대로라서 더 그 곳으로 간다.

말이 티베트의 강과 산을 한참 돌아다녔다. 다시 환약으로 돌아오자.

이러한 배경으로 해서 장족들은 마치 고산등산대같이 늘 상비약을 준비하고 있고 도시로 나와 의사를 한번 만나면 대략 다시 올 때까지의 시간을 계산해서 약을 마련해둔다. 그러므로 우리가 이때까지 주로 배워온 구체적 상황에 맞는 구체적 변증으로 한 방(?!)에 해결하는 탕약보다는 포괄하는 증상의 범위가 넓고 평소에 먹어도 되고 오랫동안 보관하면서 사용할 수 있는 약이 필요했던 것이다. 늘 옮겨 다니다 보니 약의 부피와 무게, 보관도 아주 중요하게 고려해야 한다. 이것이 대강 서장약에 작고 딱딱한 환제나 산제가 많은 이유이다.

그 중 가장 유명한 약이 저번에 소개했던 25미 진주환과 그 것의 업그레이드 판인 70미 진주환, 그리고 오늘 소개할 약, ‘장약지왕’ 이라는 별칭을 가진 인청상각(仁靑常覺) 이다. 중국사람들은 줄여서 ‘창주에’라고 하고 서장에서는 ‘창조’라 부른다. 이 두 가지 약은 각각 중풍, 뇌혈관병과 위장병 즉 장족의 고질병에 쓰는 약이다. 평소에 먹는 음식이 짬바(쌀보리)와 수요우(버터), 우유, 소고기, 양고기이고 채소는 거의 입에도 대지 못하니 혈관질병이 안 날 도리가 없고, 소똥을 땔감으로 쓸 정도로 땔감이 부족하여 익혀 먹기보다는 생식을 하는 경우가 많고 게다가 늘 추위에 노출되어 있으니 위장병이 많이 발생한다.

환경이 사람의 의식을 규정한다. 환경이 사람의 병도 규정한다.

주요성분 : 좌대(坐台), 가자, 우황, 장홍화, 사향을 비롯한 백육십여종의 천연약물을 장의 (藏醫)만의 전통포제법으로 가공하여 만든다.

공능: 1. 삼인평형조절(三因平衡調節), 정본청원(正本淸源) (여기서 삼인은 롱(隆), 츠빠(赤 巴). 페이건(培根)인데 중의의 기와혈, 담과화, 수와토 와 비슷한 의미를 가진 장의 고유의 개념이다. 장의에서는 이를 ‘삼인학설’이라 한다.)
2. 소간건비, 자보강신(滋補强身)
3. 화혈소종, 청열해독

주치 : 위염, 위궤양을 포함한 만성완고성 위장질환과 간담병, 온열병, 온역병, 복수, 암, 매 독, 문등병등 각종 중독증에 두루 쓰인다. 특별히 소화기계통의 오래되고 잘 낫지 않는 질병에 효과가 좋다.

복용법 : 복용하기 전날 밤 환약을 부수어서 뜨거운 물에 넣어두었다가 다음날 아침 다시 뜨거운 물을 부어 적당한 온도로 하여 공복에 복용한다. 참고로 환약이 망치로 부숴 야 할 만큼 단단하다. 중증에는 하루 한 알, 가벼운 증상에는 3일-7일에 한번 복용하면 된다.

만약 장의 의사 한분이 160가지의 약 성분을 모두 가르쳐 주어도 우리는 이 약을 만들 수 없다. 160여 약재를 모두 구하기도 쉽지 않지만 그 것보다는 ‘좌대’라는 약재와 ‘장약법회’ 때문이다. 생전 처음 듣는 분도 많을 것 같은 ‘좌대’는 인청상각에서 가장 중요한 성분 중 하나이고 장약의 ‘보배중 보배(寶中寶)’라 일컬어지는 성분이다. 나 역시 “수은을 장족만의 특수한 가공포제를 거쳐 만든 것으로 독이 없으며 그 신비한 효과가 감로수의 정화와 같고 다른 약과 배합하면 약의 효과를 증가시킬 뿐만 아니라 약효를 오래 가도록 하는 작용을 한다.”는 정도만 알고 있다. 여러분 중 궁금증이 많은 어린이(어린이는 늘 궁금해하니까…)에게 특별히 당부한다. 목숨을 걸 정도의 각오가 아니면 알려고 하지마라. 연금술의 비밀이 어디 쉽게 공개되겠는가?

역사에서 좌대를 찾아보면 기원전 600년 전후 남인도의 승려가 처음으로 제련에 성공했으며 서장의학에서는 장의학의 기본경전인 [사부의전 四部醫典]에 제일 먼저 출현하며 70미진주환과 인청상각등 귀중한 약에 많이 들어가 있다는 사실을 확인 할 수 있다. 이슬람과 유럽의 연금술사가 그렇게 만들려고 했던 ‘마법사의 돌’, 중국의 진시황도 실패한 ‘불로장생의 연단’ 이 이렇게 중생의 병고를 덜어주는데 사용되고 있는 것이다.

아 그래 “꿈은 반드시 이루어진다.”보다 “무슨 꿈을 꾸느냐”에 따라 연금술사의 성공과 실패가 걸려있었던 거구나.

또 하나 흉내내지 못하는 비법이 ‘장약법회(藏藥法會)’이다. 진정한 장약(藏藥)은 전승비방, 특수포제, 초능가특(超能加特)의 세 가지 조건을 구비해야 만들어 진다. 그중 초자연적 힘을 불어넣는 의식 즉 초능가특에 해당하는 것이 장약법회이다. 약을 만들고 나서 그 약에 의사의 간절한 바램과 대자대비의 기운을 불어넣는 의식이다. 약을 가운데 놓고 승려와 약을 만든 사람들이 모여 염불을 외면서 7일간 정성을 다해 약이 영험한 기운을 발휘하기를 기도한다. 현대장약공장에서도 1년에 한번 형식적으로나마 법회를 한다고 들었다.

미신이라고?

미신이라 생각하면 지금 당장 이 화면을 끄라.

이것이 기와 전통의학의 세계이다. This is The World of Qi. And Traditionalmedicine.

이런 제조과정을 거쳐 인청상각이 만들어진다.

개인적으로 이 약과의 인연이 깊은 편이다. 처음 라사에 갔을 때, 그 기념으로 장의학원에서 운영하는 티베트에서 가장 큰 장의병원을 찾아 진찰을 받은 적이 있었다. 당시 나를 진맥했던 소화기과의 장족의사가 “원기대상, 비위허약”이라 하며 이 약을 권했었다. 그때 처음 약을 먹어본 후에 효과가 좋아 계속 관심을 가지고 있었고 몇 번의 직, 간접 경험을 통해 내가 내린 결론은 허증 위주의 오래된 위장병에 쓰면 아주 효과가 좋다는 것이다. 생사람 잡는 선무당이 되기는 싫으니 장의의원에 가서 장의 의사의 진단을 받아서 사용할 것을 권한다. 농담 하나 하고 넘어가겠다. “앞으로 나를 만나는 사람은 나를 잘 대해주길 바란다. 장족의사가 원기대상의 중환자라 했으니까…” 그래도 한 번씩 생각한다. “내 병은 나를 함부로 까불지 못하도록 하는 참 좋은 병이기도 하다”고, 그래서 “원기대상과 함께 오래오래 잘 지내며 살아야 겠다”고…

장의의원藏醫醫院앞이 유명한 대조사 광장, 즉 자오캉쓰광창이다. 여기가 티베트어로는 ‘주라캉’으로 불리는 티베트의 문화 1번지이다. 라사에서의 모든 일이 여기서 제일 먼저 일어난다. 여러분이 가장 많이 보는 라사사진도 여기 풍경이다. 광장에는 얼굴이 검게 타서 나이를 가늠할 수없는 장족들이 늘 절을 올리고 있고 그 바깥을 온갖 소상품점과 노점상들이 둘러싸고 있으며 노랑 머리, 푸른 눈의 인종들도 버글버글 거린다. 그런데 이곳의 내면 모습은 낮에는 볼 수 없다. 만약 그 것을 보고 싶다면 새벽 해뜨기 전, 여관을 나와서 대조사를 한 바퀴 돌아볼 것을 권한다. 향 연기와 어둠과 어스름한 빛에 둘러싸여 유령처럼 오른 쪽으로 오른 쪽으로 도는 티베트인들과 함께 당신도 한 웅큼의 연기(煙氣)가 되어 있음을 느낄 것이다. 그리고 부처와 사람들과 인연과 두려움과 욕망과 서원(誓願)이 당신의 몸을 칭칭 감아올 것이다. 그 감겨오는 기운이 대조사의 내면이다. 혹 이것이 나만의 느낌이더라도 괜찮다. 당신이 돌 때는 당신만이 볼 수 있는 대조사의 내면이 나타날 테니까.

그리고 7시(8시던가?)가 되면 대조사의 문이 열리고 노인, 아이, 처녀, 총각 할 것 없이 마치 전쟁터에서 피난을 가듯 난리를 치며 대조사 안으로 뛰어 들어간다, 서로 치고 받고 새치기하고 거의 난장판이다. 어른도 어린이도 여자도 서로를 못 알아보는, 힘센 놈이 장땡인 상황이다. 나도 그 때 덩치가 커다란 장족에게 옆구리를 맞고 뒤로 밀렸었는데 같이 밀린 할머니와 함께 잠시 자비를 잊고 분노한 기억이 생생하다. 어떤 사람이 “티베트 사람들은 화를 안낸다”고 여행기에 적어 놓은 것을 보았다. 뭘 보고 그런 말을 했는지는 알 수 없지만 개인적으로 틀린 말이라 생각한다. 내 눈에는 ‘어느 민족은, 어느 종교를 믿는 신앙인은, 또 그 사람은 다르다” 보다 ‘사람은 다 같은’ 모습이 더 자주 보인다. 그리고 그것이 더 사실에 가깝다고 생각한다. 그렇지만 속으로는 화를 내지 않는 사람이 있기를 바라며 나도 화를 안낼 수 있었으면 하는 마음이 더 간절하다.

티베트 불교는 “부처의 깨달음과 그 가르침은 지고지순하여 일반 사람은 그 뜻을 도저히 알 수 없고 극히 소수의 사람들에게 은밀히 전해진다”는 원리를 가져서 ‘밀교’라 불린다. 그래서 달라이 라마나 큰스님이 아닌 라오바이싱(일반 백성)들은 이런 저런 사람의 말로 부처님의 가르침을 해석하기 보다는 불경을 외는 것이 더 복되다고 믿고 있다. 밀교가 우리가 현 시대에서 만날 수 있는 가장 원형에 가까운 불교이고 그 의의가 매우 크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지만 만약 그 이론이 자기 스스로가 깨닫는 것이 아닌 영험 있는 불상이나 라마만 찾아다니고 불경만 읊으면 된다는 식으로 잘못 해석되면 이런 화가 나는 현실이 나타나는 것이다.

이렇게 불교가, 선업으로 덕을 쌓고 고행과 수련으로 부처가 되는 길을 버리고, 자신의 복과 욕망만을 비는 수단으로 타락하면 “부처가 나오면 부처를, 조사가 나오면 조사를 죽여라”고 하면서 모든 권위와 환상을 거부하고 주체 스스로의 깨달음을 강조하는 선종의 ‘날이 시퍼렇게 선 화두’가 나타난다. 그런 선종이 다시 중생은 없고 ‘잘난 나’만 남으면 원효와 같은 스님이 “잘난 척 마라. 나무아미타불만 읊어도 극락은 간다”고 하며 치고 나온다. 그렇게 그렇게 흘러와 지금도 그 곳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온 몸을 땅바닥에 대며 절을 하고 있다.

절을 하는 사람들의 머리위에 펼쳐져 있을 란티엔(藍天)만큼은 아니지만 요즘 이 곳의 하늘도 일 년 중 가장 아름답고 푸르게 빛나고 있다.

이렇게 좋은 가을날, 이렇게 좋은 오늘

“멋진 꿈, 원대한 꿈 한번 꾸십시오. 꿈은 이루어집니다.”


이 약이 필요한 분은 댓글이나  contact를 통해 문의해 주십시오.

티베트 서장 약재설명

“세계의 지붕”이라 불리는 서장 고원은,불교의 성지이자 오염되지 않은 청정지역이며 또한 매우 방대한 천연의 진귀한 약재 자원의 보물창고이다. 서장의 해발은 평균 4000미터이며, 이곳은 고강도의 자외선이 복사되고 있으며, 긴 일조시간이 좋은 광합 조건을 충족시키며. 불규칙하면서도 아주 적은 강수량과 큰 일교차 등 특징적인 환경을 지니고 있다. 이러한 특수한 자연조건을 가진 이 토지에서 생육하는 동식물들이 매우 강한 생명력과 생명력을 지니고 있는 것은 운명적이라 할 수 있다.

서장의학에서 약으로 쓰이는 약재는, 식물약 1300종 이상이며, 동물약 1200종이상, 광물약 약600종이다. 이런 다양하고 복잡한 종류의 약재 중 약 1000종의 서장약은 중국과 서양의학 서적에 아직 기재조차 되어있지 않다. 이러한 약재로는 바하알巴夏嘎、철봉추铁棒槌、수모설련화水母雪莲花、장원영藏原羚、애호艾虎,그리고 장야려藏野驴등을 들 수 있고 그 약효가 매우 뛰어나며 가공법도 특이하다. 예를 들면 당나귀의 피를 약재로 쓰는데, 장의에서는 살아있는 야생 당나귀의 피를 채취하여, 그 피를 그늘에서 말리고, 그것을 분쇄하여 약으로 쓴다. 이는 세계에서 유일한 가공법이라 할 수 있다.

자료에 기재되어 있는 서장지역의 유관속维管束식물의 종류는 6144종에 이르며,중국 내에서 네번 째로 많다. 유사 이래로 서장지역은 약용식물의 일대 보고였다. 초보적인 통계에 의하면,야생 약용 식물자원은 천 여종 이상이 있으며, 그 중 동충하초, 장홍화(藏红花), 패모(贝母), 삼칠(三七), 천마(天麻), 영지(灵芝), 홍경천(红景天) 및 동물 약인 영양각(羚羊角), 녹용(鹿茸), 우황(牛黄) 등은 국내외에서 유명하고 진귀한 약재이다. 해남조비(海南粗榧), 홍두삼(红豆杉), 귀구(鬼臼), 팔각연(八角莲), 연자초(软紫草), 섬세작매등(纤细雀梅藤)、야백합(野百合)등은 현재 그 잠재력을 개발하고 있는 항암 약용 식물이다. 이 밖에,전통 중약인 사인(砂仁), 구등(钩藤), 진교(秦艽), 단피(丹皮), 모과(木瓜), 중로(重楼), 마황(麻黄), 도인(桃仁), 황련(黄连), 시호(柴胡), 당귀(当归), 황기(黄芪), 용담(龙胆), 당삼(党参), 오두(乌头), 대황(大黄), 삼과침(三颗针), 설련화(雪莲花), 오미자등의 약재가 있다.

오늘날,서장약은 점점 더 광범위하게 개발, 사용되고 있고 그 가치 또한 갈수록높아지고 있다. 그 중에는 수백 종류의 진귀한약재, 예를 들어 동충하초(虫草), 장홍화(藏红花), 서장연령초(西藏延龄草), 호황련(胡黄莲),천마(天麻),설련화(雪莲花), 홍경천(红景天), 고원영지(高原灵芝), 녹용(鹿茸), 우황(牛黄)등은 높고 춥고 산소가 부족한 만년설이 있는 청정하고 오염이 없는 지역에서 생산 되기 때문에 약효가 더욱 뛰어나서 세계의 천연 약물 중에서도 보물이라고 할 수 있다.

1. 동충하초 (冬虫夏草)
충초(虫草)라 불리기도 하며,맥각균과 진균 동충하초는 편복아과(蝙蝠蛾科)곤충유충상의 자좌(子座) 및 유충시체의 복합체에 기생하며, 서장의 나곡, 창도등지에서 생산된다. 보양약이며 균좌(菌座)는 단생(单生)한다.
성미:달고 따뜻하다.
효능과 주치:구해허천(久咳虚喘),노수담혈(劳嗽痰血),요슬산통(腰膝酸痛),양위유정(阳痿遗精)을 치료한다。보신윤폐(补肾润肺),지혈화담(止血化痰),익기생진(益气生津),평행음양(平衡阴阳)의 공능을 지니고 있어 노화를 지연시키며,암을 예방 치료하고、빈혈허약(贫血虚弱) 및 B형간염을 치료하며、인체의 면역력을 증가시킴으로써 부정고본(扶正固本)작용을 한다.
용법:음식과 함께 먹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며, 한번에 10-15g을 닭, 오리고기종류와 함께 푹 삶아서 복용하거나,술에 담구어 두었다가 마셔도 좋다.

2. 사향(麝香)
사향노루과 동물 임사(林麝)、마사(马麝) 혹은 원사(原麝)의 성숙한 수컷의 향낭중의 마른 분비물이다.
약성:맵고 따뜻하며 심장과 비장으로 귀경한다.
주치공능:개규성신(开窍醒神),활혈통경(活血通经),소종지통(消肿止痛)。
용법:환, 산제에 넣는다. 한번에0.03~0.1g。외용시에는 적당량을 사용。탕약에는 넣지 않는다.。
사용주의:임산부는 사용을 금한다.

3. 설련화 (雪莲花)
서장 동북부 해발 3500-5000미터 설선의 야생 설련화는,여러 설련화 종류중
가장 뛰어난 품종이고、품질이 우수하며、효능이 탁월하다。
성미:쓰고 차다.
공능주치:청열해독(清热解毒)、거풍습(祛风湿)、소종(消肿)、지통(止痛)、장양보혈(壮阳补血)、온난자궁(温暖子宫)。양위(阳萎)、신허요통(肾虚腰痛)、월경불조(月经不调)등의 증상을 치료한다. 머리부분의 상처、부인과병妇科病、류마티스관절염、중풍、고산반응、외용으로는 소종(消肿)하는데 주로 사용한다。
용법:주제: 설연화50g,백주500ml,10일 동안 담구어 두었다가 매일30-50ml를 복용한다。수제:9-15g을 취하여,물에 끓인 후 음용한다。도상출혈:갈아서 가는 분말을 환부에 바른다.

4.장홍화 (臧红花)
조원과(茑原科)식물 번홍화(番红花)의 마른 주두(柱头)이다. 원산지는 스페인, 프랑스, 네덜란드, 인도, 이란 등 이며 (과거 스페인의 품종이 서장으로 들어왔다.),“서장홍화”、“장홍화”라 불리기도 한다。
공능주치:활혈통경(活血通经),축어지통(逐淤止痛),양혈해독(凉血解毒),양혈작용(养血作用)등의 작용을 겸한다.

5.홍경천(红景天)
청열화담(清热化痰)약。
성미:따뜻하며 떫다. 성질은 차다.
공능주치:활혈지혈(活血止血)、청폐지해(清肺止咳)、해열(解热) 지대하(止带下)작용이 있다。신경계통과 내분비계통에 대해 독특한 양방향 조절작용을 한다. 또한 노화 방지, 피로 방지、산소결핍 방지 및 기억력 증가에 효과가 있다。외용으로는 타박상, 화상을 치료한다.
용법:5-15g을 취하여,따뜻한 물에 넣어서 음용한다.

6.송이(松茸)
서장의 순수한 천연송이, 송강마(松江蘑)、송마(松蘑)、청강균(青岗菌)、계사균(鸡丝菌)등 으로 불린다。
공능주치:송이는 강신(强身)、장양(壮阳)、보혈(补血)、익장위(益肠胃)、이기화담(理气化痰)、거한(祛寒)、난궁(暖宫)등의 작용을 한다. 부인과 병, 류마티스관절염 및 신허, 요통 등을 예방하며, 현대의학 연구에 의하면 송이는 당뇨병치료 항암작용 등 에도 뛰어난 효과를 가지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장기복용 하면, 면역 공능을 개선할 수 있고, 인체의 저항력을 증가시킬 수 있다. 유럽, 미국, 일본 등에서는 송이를 “버섯의 왕”으로 부른다.
산지:중국 서장(오염되지 않은 서장의 임지(林芝)、공포강달(贡布江达)、미림(米林) 등)。
용법:기름에 볶거나(炒)、고아서 먹거나(炖)、찌거나(蒸)、끓는 물에 데쳐(涮)
먹는다.

7. 장영양각(藏羚羊角)
수컷에서만 뿔이 자라는데, 죽순과 같이 한마디 한마디 연결된 모양으로 있고, 검정색을 띄며 투명하지 않다. 장영양각의 길이는 0.5-0.8m이고 수컷 장영양에게 위엄과 수려함을 더해준다.
성질과 형상 :길고 옆으로 기울어서 곧게 위로 뻗어있으며, 굴곡도가 매우 작다. 뿔의 끝은 앞을 향해있고 안쪽으로 약간 굽어있다. 길이는 50-70cm이며, 뿌리부분의 긴 쪽은 직경이 5cm 정도이고,짧은 쪽의 직경은 4cm 정도이다. 표면은 검정색이고,비교적 평활 하며 윤기가 있고,세로로 갈라진 미세한 틈 및 옅은 색의 무늬를 볼 수 있다. 뿔의 표면에 같은 간격으로 가로 줄무늬가 나 있으며 비교적 뚜렷하게 돌출되어있다. 아랫부분의 단면을 보면 흰색 골질이 들어 있는데 무겁고 아무 냄새와 맛이 나지 않는다.
주치 효능:청열진통(清热镇痛)、평간식풍(平肝息风)、해열소종(解热消肿),주치증는 고열혼미(高热昏迷)、호어발광(胡语发狂)、경간추휵(惊痫抽搐)、목적종통(目赤肿痛)등의 질병이다.

8. 패모(贝母)
《정주본초(晶珠本草)》、《개략본초(概略本草)》와《여의보수(如意宝树)》에 :”장패모는 청열화담(清热化痰)、윤폐지해(润肺止咳)、해울산결(解郁散结)작용을 하며 폐열해수(肺热咳嗽)에 효과가 좋다.”고 기재되어 있다.
효능:맛은 달고 성질은 서늘하다。생진(生津)、지해(止咳)、윤폐(润肺) 작용을한다。청열화담(清热化痰)작용이 좋아 폐병(肺病)、폐허해천(肺虚咳喘)등의 병증에 사용된다。
용법용량:탕약으로 먹거나 술에 담구어 두었다가 복용한다.

9. 웅담(熊胆)
공능과 주치:웅담은 중국 사대 동물 약재 가운데 최고라는 의미의 “약 중의 황금”이라 불린다. 약재로 쓰인 지 이미 수천 년의 역사가 있다.
<본초강목本草纲目> : 웅담의 맛은 쓰고(苦), 성질은 차가우며, 독이 없고 간, 담, 심장으로 귀경한다. 퇴열(退热), 청열(清热), 평간(平肝), 이담(利胆), 용석(溶石), 명목(明目), 살충(杀虫)작용을 한다. 경풍추휵(惊风抽搐)에 사용되며,외용으로는 목적종통(目赤肿痛),인후종통(咽喉肿痛)에 쓰인다.
아래의 질병치료에 주요하게 쓰인다.
a、이담(利胆)、용석(溶石)작용。콜레스테롤합성을 줄이며,담즙의 분비량을 증가시키고, 담즙의 콜레스테롤 용해 능력을 높이며, 담석 형성율을 줄여준다. 담낭염(胆囊炎),콜레스테롤형(胆固醇型) 담석증에 사용된다.
b、균을 억제하고、항염、항과민、이담、해독작용이 있다. 간세포에 대한 보호작용을 하며,담총관과 오디씨 괄약근을 느슨하게 하며,담즙분비를 촉진시킨다。급,만성 간염, 황달형 간염、중독성 간 장애, 간경화 등에 사용한다。
c、혈압을 내리고,관상동맥의 확장과, 관맥의 유량을 증가시키며,심근의 수축력을 증가시키고 부정맥을 조절하는 작용을 한다. 동맥경화, 고혈압, 협심증, 관심병, 부정맥등에 사용한다.
d、진정(镇静)、진통(镇痛)、항경궐(抗惊厥)、해경(解痉)작용을 한다。여러 유형의 전간병(癫痫病)의 발작을 예방, 통제한다. 그리고 산후풍(产后风)、소아의 열성경풍(热盛惊风)、추휵(抽搐)에 사용된다.
e、혈지질을 내려주며, 혈당을 낮추는 작용을 한다. 혈액의 점도와 적혈구결집 지수 및 혈소판 점부율을 낮춰 혈전형성을 억제한다. 고지혈증, 혈전병, 당뇨병에 사용된다.
f、진해、거담、평천、소염작용。인후종통,상부호흡기관의 감염,급, 만성 기관지천식에 사용된다.
j、항균、지통、소종、명목、거예(去翳)작용。정독악창(疔毒恶疮)、창용종통(疮痈肿痛),치질、치루、타박상(跌打损伤)및 목적종통(目赤肿痛)、폭발화안(暴发火眼)、눈주위의 궤양이나 짓무르는 증상(眼边溃烂)등에 사용한다.
h、기억력 증강,각종 기억장애를 개선하는 효과가 있어 건망증이나 머리를 많이 쓰는 일을 하는 사람에게 사용한다.

10. 이십오미진주환(二十五味珍珠丸) 별명: 인청모지니아(仁青母地尼阿)
이 약은 뇌혈전, 뇌출혈, 반신불수, 지체탄환(肢体瘫痪)등 중풍후유증, 및 고혈압, 전간, 신경성 두통, 각종 신경염, 특히 신경성 질병에 뚜렷한 효과가 있다.
주요성분:진주(珍珠)、초매묘(草莓苗)、장홍화(藏红花)、침향(沉香)、사향(麝香)、우황(牛黄)、웅담(熊胆)등 25개의 약을 정제하여 만들어졌다.
공능 주치:안신개규(安神开窍)、서근통락(舒筋通络)、혈압조절、조절통맥(调节通脉),건뇌익지(健脑益智)。뇌출혈, 뇌혈전, 반신불수, 구안와사, 신지부청(神志不清)등 중풍후유증, 사지마비 및 추근강경(抽筋僵硬)、지체탄환(肢体瘫痪)、신혼섬어(神昏谵语)、고혈압、전간、신경마비、기타 순환이 잘 안 되는 증상(循环不畅)과 견총신경통(肩丛神经痛)、좌골신경통 및 각종 신경염 등 신경성 질병에 매우 효과가 좋다.

그 산하를 향한 노스텔지아 – 고생했다 사향노루

기원과 연혁: 사향노루과의 동물. 임사, 마사, 원사의 성숙한 숫컷의 향냥 중의 건조분비물

약성및 공효: 맵고 따뜻하다. 심장과 비장으로 들어간다. 개규성신, 활혈통경, 소종지통
용법: 환이나 산제에 넣어 복용한다. 매번 0.03 – 0,1g 을 쓴다. 외용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 탕제에 넣지 않는다. 임산부의 경우 낙태의 위험이 있음으로 사용을 금한다.
채집과 가공, 주요산지, 감별: 본문 속에 있음.

‘노스텔지아’
아주 오래전에 ‘차이코프스키’의 사촌인지 아무튼 ‘ OOOO스키’ 로 끝나는 이름을 가진 러시아 감독의 영화를 통해 이 단어를 처음 알았다. 고향을 향한 근심이란 뜻의 ‘향수’도 느낌이 좋은 단어지만 ‘노스텔지아’도 뭔가 그리운 느낌이 드는 단어였다. 졸다 깨어서, 정신 차려 보다가 “끝나려면 아직 멀었나보다. 이 ‘스키’ 정말 대가구나” 하고 또 졸면서 보았다. ‘인간의 영혼이 진정으로 그리워하는 것은 구원이다’ 뭐 이런 내용이었던 거 같은데 영화는 가고 제목만 남았다.

사향낭을 보면 그 영화제목이 종종 떠올랐었다.
그리고 사향을 만난 지 오랜 시간이 지난 지금은 "노루의 구구절절한 노스텔지아가 담긴 덩어리가 사향이다"고 생각한다.

사향이 좋다는 데는 한방약에 시비를 많이 거는 사람들조차 별 이견이 없다. 그들 조차 공진단이 문제가 많은 것은 사향이 제대로 안 들어가거나 가짜사향을 넣어서 그렇다고 하지 사향 자체가 나쁘다고는 않는다. 공진단, 안궁우황환, 25미진주환, 인청상각 등 한국, 중국, 서장의 소위 명약설명서에서 사향을 찾기란 쉬운 일이다. 타박상에 바르는 각 종 연고와 파스류 등에도 가격이 조금 비싸다 싶으면 인공사향이 거의 다 들어가 있다. 몸에 좋다고 너무 많이 사냥해 멸종위기라는 이야기가 나온 지도 꽤 되었고 사냥을 엄격히 금지하고 있는데도 라사의 약방에 가서 주인에게 슬쩍 다가가 “헤이! 요우 메이요우 써시앙” 하면 힐끗 한번 보고 ‘살 만한 놈이다’ 싶으면 가게 안쪽의 냉동고에서 한 보따리 내온다. 작은 것부터 큰 것까지 부르는 게 값이다.

라사에서 네팔로 가다보면 서장자치구의 두 번째 큰 도시인 르까체가 있다. 여기는 ‘달라이 라마’의 지역이 아니라 ‘반찬라마’가 지배하는 지역이다. 네팔로도 가고 에베레스트 베이스캠프도 멀지않다. 세상의 산들이 가장 높은 산을 향해 달려가고 세상의 강들은 그 봉우리로부터 멀어져가기 시작하는 언저리에 있는 도시이다. 티벳사람들은 물고기를 신성하게 생각하므로 잘 먹지 않아서 정말, 진짜 물 반, 고기 반인 ‘양호’도 여기서 그리 멀지 않다. “양호의 물고기 수가 중국인구수와 같다”는 말이 있다. '꾸워란쓰'(과연) 중국뻥이다. 나도 뻥을 보태면 그 물고기를 먹는 새들이 역시 중국인구 만큼 물위에 앉아있다. 겉보기에는 물반 새반이다.

르까체가 두 번째로 큰 도시라 해도 아직 가로등이 거의 없어 밤이 되면 커다란 달과 별이 도시를 비추고 늑대만한 개들이 도시 곳곳을 돌아다닌다. 이 개들과는 될 수 있으면 인연을 맺지 않는 게 좋다. 사람에게 잘 덤비고 물리면 손해배상을 청구할 데도 없다. 자유롭게(?) 티벳 여기저기를 다니는 여행가들이 적어놓은 여행기에 종종 ‘티벳의 개는 세상에서 가장 불친절한 개이니 조심해라’는 경고가 등장한다. 개를 최대한 피하여 발품을 팔면 르까체에서도 사향을 구경할 수 있다. 한 가지 특이한 점은 여기서는 사향을 소금에 절여 놓는다는 것이다. 냉장고가 들어오기 전의 저장방식이 아직 까지 남아 있어서 그럴 것이라 생각한다. 르까체는 네팔과 국경무역이 이루어지는 곳이 가까워서 그런지 장홍화와 인도향을 비롯한 인도, 네팔 약재가 많다.

유목민들의 천막 ‘짱빠오’에서도 운이 좋으면 사향을 볼 수 있다. 옛날부터 사향은 유목민들의 타박상, 외상의 비상약이었다. 앞에서도 거론한 바 있는데 말 타거나 사냥하다 다리가 부러지면 사향가루를 척 붙이고 그 위를 천으로 묶고 다시 사향가루를 물에 타서 마시고 하룻밤 자고나면 벌써 뼈가 붙고 붓기가 가라앉아 있단다. 직접 보지 못해서 완전히 믿지는 않지만 사향의 대표적인 작용이 사기를 물리치고 독을 풀며 기혈을 잘 통하게 하고 경락과 인체의 구규를 뚫는 작용이니 그럴 수도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

사향노루는 교미기를 제외하고는 혼자서 산다. 커다란 산 두어 개 정도를 한 마리가 모두 차지하며 살아간다. 겨울에서 봄 사이가 번식기인데 수놈은 산 몇 개를 넘어서 살고 있는 암놈을 자기에게로 불러와야 한다. “나는 아주 건강한 숫 컷이고 아이를 놓을 준비가 다 되었다. 내게로 와서 아이를 낳아다오.” 종족의 대를 이어서 생물 다양성을 보존하라는 자연이 준 의무와 개체의 본능이 농축되어 배꼽 부근에 낭이 되어 달렸다. 그리고 그 향이 온 산을 퍼져나간다. 아기를 가질 때가 된 거다.

가을과 겨울에 뱀과 개구리를 비롯하여 온갖 기름진 것을 많이 먹어치운 사향노루일수록 좋은 사향을 만든다고 한다. 아이를 위해 암컷은 사방에서 오는 냄새 가운데 좋은 유전자를 가진 수놈을 선택하여 그에게로 간다. 꿈과 같이 함께 있는 잠깐의 시간이 지나면 여자는 돌아가고 남자는 이제 쓸 데가 없어진 사향을 앞 발로 긁어서 떼 낸다. 이것이 사향이 잘 익어 가장 효과가 좋다는 최상품의 사향 ‘유향’이다. 그러나 오늘에 이르러 사향이 저절로 떨어지기를 기다릴 수 있는 현대인은 없다. 사냥해서 노루에게서 강제로 떼어낸 사향만이 있을 뿐이다. 이것이 두 번째로 좋다는 ‘제향’ 이고 노루가 쫒기다 절벽으로 떨어지거나 사냥하는 중에 피가 들어가 섞여 있는 것이 최하품의 사향 ‘심결향’이다.

이런 이야기 외에도 사향과 관계되는 이야기는 아주 많다. “백회를 신궐에 대고 잠을 자는 버릇을 지니고 있어 저절로 임독유통이 되어있다” “천신이나 산신이 종종 노루의 몸을 빌려 세상을 산보한다.” “양귀비가 허리에 차고 당현종을 뿅가게 했다” 등 모두 사향이 영물임을 이야기하고 있다. 굳이 옛사람의 이런 상상력을 빌리지 않아도 서식환경과 습성, 사향의 유래만 보아도 충분히 신비하다.

보너스로 좋은 사향을 구별하는 법을 간단히 알려주겠다.
첫째, 냄새다! 냄새가 구수하면서 야리꾸리해야한다. 사향에서는 남성호르몬에서 공통적으로 나는 비릿한 냄새가 나는데 그것이 낭속에서 잘 익어서 밤나무꽃 냄새같이 노골적으로 비릿하진 않다. 비릿한 냄새가 강하면 덜 익은 것이고 천박하거나 썩은 냄새에 가까운 쪽이면 다른 물질이 그만큼 많이 섞였다는 거다. 구수해야한다. 초코렛이나 버터냄새가 연상될 만큼 구수해야한다.
둘째, 가루입자가 아주 단단하다. 물을 묻혀 뭉치면 뭉쳐지지만 마르면 다시 가루입자 그대로 돌아갈 만큼 입자의 완정성이 높다.
셋째 사향가루를 ‘사향인’이라 하고 사향인 사이사이에 원형, 사각형, 육각형등 여러 가지 모양의 결정체가 있다. 햇빛에 비춰보면 금속결정같이 반짝거리기도 하고 절구에 넣고 몇 번을 찧어야 부숴질 정도로 아주 단단하다. 이것이 ‘당문자’라 불리는 성분인데 중국약전에 ‘사향무스콘이 2%이상이면 진품이다“는 조항이 있는데 이 당문자속에 사향무스콘이 가장 많이 들어있다. 사실 이것만 조금 빼내서 다른 물질을 섞어 빈 낭속에 넣고 노루피를 주사기로 집어넣어 중량을 늘이면 금방 두 개, 세 개가 된다. 안국시장 같은 큰 약재시장에 가면 사향을 가루로 팔기도 하고 낭 채로 팔기도 한다. 벌써 섞여있다는 소리다. 가격이 원체 비싸니 가짜가 많을 수 밖에 없다.
그 다음으로는 외부의 모양을 가지고 판단하는 것인데 사진을 보고 참고하시라.

안국약재시장에 가서 사향을 산다면 가루로 파는 것에서는 진짜 성분의 30% 이상을 기대해서는 안되고 사향낭으로 사도 반 정도만 진짜라면 잘 사는 것이다. 살때마다 국립식품검역소에 성분의뢰를 할 수도 없고 그나마 피를 집어넣어 무게를 늘인 것은 막상 쓰려고 낭을 까서 말리면 삼분의 이 정도가 줄어든다. 그러니 사지 않는 것이 가장 좋다.

사향을 한국에 널리 알린 약이 ‘공진단’이다.
공진단은 대한민국의 힘 좀 있다는 사람들이 폭탄주 먹고, 재미 많이 보려고 즐겨 먹는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알려지기 시작하였고 연속극에 몇 번 등장한 후로는 ‘공진단 먹기’가 유행처럼 번지기도 하였다. “그런 힘 있는 사람들이 먹는 것이니 어련히 좋겠지” 하는 게 백성들의 생각이다. 그러나 의학적으로는 별로 부러워할 필요가 없다. 술을 더 많이 마시게 하니 그만큼 간이 빨리 상할 것이고 성접대 좋아하면 빨리 늙고 병든다. 그나마 가짜가 더 많으니 쓰레기 먹는 것을 부러워 할 필요가 없다. 정력도 그렇다. 양기가 허해서 정력이 안 좋은 경우도 있고 기체나 습열, 어혈등이 있어서 그런 경우도 있다. 현대인의 경우에는 도리어 후자의 이유로 정력에 문제가 생기는 경우가 더 많다. 하초 습열에는 용담사간탕이, 어혈에는 독일미가 정력제다.

이 외에도 고혈압, 성인병, 아이들 입시공부 하는데 좋다는 등의 설이 있는데 대체적으로 “신장의 화를 덥혀 기화작용이 잘 이루어지면 심화를 내린다. 그러면 수승화강이 이루어져….” 혹은 “머리의 화를 사향이 아래로 내린다” 등의 원리로 이런 효과를 설명하고 있다. 그러나 이 역시 무조건 그런 것은 아니다. ‘머리의 화를 사향이 내린다’ 는 교과서에는 없는 이야기이다. 교과서에는 사향이 “온 몸의 구규를 열고 정신을 깨게 하는 ‘개규성신’효과가 있다” 라고 적혀있다. 수승화강 문제도 다시 한번 생각해 봐야한다.

임상에서 사용하고자 할 때는 구체적인 변증을 먼저 정확하게 해야 한다. 예를 들면 고혈압이 어디에서 오는지? 만약 간담실화나 간울화화, 간양상항 류의 고혈압에 쓴다면 신장의 화를 보하여 기화작용을 하기 전에 사향이 끌고 가는 보양효과가 먼저 작용하면 양에 양을 더하니 혈압이 위로 더 치밀어 오르지 않겠는가. 개인적인 의견은 양허증 및 음양이 모두 허한 증상이 아니고는 아무렇게나 써서는 안 된다는 것이며 허로증. 양허두통, 사지궐역및 경련, 손발이 저리고 감각이 없는 등의 증상, 큰 병이나 소모성 질환의 회복기, 교통사고나 외상 등의 치료에 한번씩 ‘공진단을 써 보면 어떨까?’ 고려한다. 물론 이럴 때도 ‘허불수보’ 즉 “너무 허하면 보약을 받아들이지 못한다”를 고려해야 한다. 의식불명, 혼절, 간질이나 정신착란등의 급증에는 분명한 효과가 있을 터인데 써 볼 기회가 올 까 싶다.

결론적으로 공진단은 어떤 말을 갖다 붙여도 “보양익정하는 주약인 녹용을 경락을 종횡하고 구규를 뚫는 사향이 이끌고 장부와 사지끝까지, 전신 구석구석으로 보내는 원리”를 벗어날 수 없다. 다른 개규약도 많은데 왜 사향인가? 사향은 뚫고 나가는 힘이 아주 우수한 약이고 더 중요하게는 성질이 따뜻한 개규약이어서 공진단의 주약인 녹용의 보양하는 목적과 합치하기 때문이다. 중국에서는 황제에게 바친 간신의 보약이고 한국에서는 동의보감의 삼대보약중 하나라는 명성이 도리어 약을 정확히 보지 못하도록 하는 것 같다. 그런 책의 설명을 보면 “황제폐하 (혹은 상감마마) 이 약은 정말 귀한약이어서 보익간신, 수승화강, 정력증강, 장수불사 하는 명약입니다.”하며 약을 갖다 바치던 신하들이 만들어 낸 말들이 적혀있는 느낌이 드는 것은 나만의 편견일까? 실체는 도리어 사향을 옆구리에 차고 다니며 비상약으로 쓰던 티벳 사람들의 약 쓰임새에서 더 자세히 보이는 것 같다.

우리가 구할 수 있는 사향에는 우랄 알타이 산맥의 러시아산과 중국의 운남, 신장, 서장등의 사향이 있고 양식한 노루에게서 채취한 인공사향, 기타 사향을 만드는 동물 예를 들면 사향고양이의 사향등이 있다. 한국에서는 거의 러시아산을 수입해서 사용하고 있는데 종종 품질에 회의가 들어 성분검사를 하면 실제 사향성분이 규정보다 적게 들어가 있었다는 보고가 많다. 중국은 뒷거래는 가능하지만 공식적으로는 일단 포획과 매매가 모두 금지되어 있다. 여러 가지 사향 중 티벳사향이 가장 좋다고 옛 기록에 나와 있다고 한다. 그러나 개인적으로는 큰 차이가 없을 것이라 생각한다. 만약 한국에 야생 사향노루가 있다면 ‘금수강산 사향노루’ 인데 어찌 좋지 않을 수가 있겠는가? 사향과 사귄 시간이 오래되어서 그런지 이것 저것 할 말이 많다. 그러나 이 정도면 될 듯하다. 여기까지…..

제임스 카메룬의 ‘아바타’에서 (개인적으로 아바타의 사상과 화면의 원형은 ‘원령공주’ ‘천공의 성’등 미야자끼 하야오의 작품에 빚진 바가 많다고 본다) 나비족의 팔 다리가 기다란 주인공 처녀가 지구에서 온 애인에게 사냥을 가르치면서 사냥한 짐승이 덜 아프게 죽을 수 있도록 목을 찌르며 주문을 외우는 장면이 나온다. 사실 아프리카 원주민과 인디안, 에스키모 등 사냥을 주된 생존 수단으로 하는 종족들은 사냥을 할 때 자기들 나름대로 사냥대상의 영혼을 달래는 의식이 있다. 사향노루가 이 어려운 시기를 살아남아 과거와 같이 개체수가 충분해지고 그 땅의 사람들이 필요에 따라 사냥하면서 그들의 영혼을 달래는 모습을 보고 싶다.
그러나 아쉽게도 이제 이런 상상은 영화나 전설 속에만 가능할 것이고 야생 사향노루는 곧 인간에 의해 전멸당할 것이다.

마지막으로 한마디, 혹 공진단을 드시는 분은 고향 산하를 향한 사향노루의 노스텔지아가 뭉쳐서 당신이 먹는 약 속에 들어가 있다는 것을 아시고 고마운 마음을 가지고 약을 드시기 바란다. 그 친구가 살고자 했던 내일이 당신의 오늘을 위해 바쳐졌으니 그 만큼 열심히 사시길…

“아시나요 파란꿈을
연연히 흐르는 마음이 알알이 맺힌 것을
너무 할 말이 많았기에 마음은 까맣게 익었어도….”
(영화 ‘별들의 고향’에서)


티베트 사향으로 만든 공진단을 구입하실분은 댓글이나  contact를 통해 문의해 주십시오.

기차로 라싸에 가기가 까다로워졌습니다

얼마전에 발생한 티베트사태로 인해 중단되었던 기차(T27)로 라싸에 가는 길이 5월1일부터 재개된다고 합니다. 그러나 라싸에 가는 기차표를 구매하기 위해서는 신분증을 제시해야 표를 살수도 있고, 기차역에 들어갈수도 있고, 차에 승차도 가능하다고 합니다. 기차표 구입 실명제가 도입되었습니다.

이전에는 한국분들중에 라싸여행허가를 받지않고 표만 구해서 라싸여행을 하던 분들도 있었는데 앞으로는 그런일이 힘들어질듯 보입니다.

저도 언젠가는 이 T27 열차를 타고 48시간동안의 기차여행을 해보고 싶습니다. 그 기회가 빠른시일내에 이루어졌으면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