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광고

‘효도’ 태그가 지정된 글

제1장 학이(學而) 2

자하가 말했다. "현자를 공경함을 여자를 좋아하는 마음처럼 바꾸고 부모를 봉양함에 마음을 다하고 군자와 윗사람을 대함에 성명을 다하고, 친구를 사귐에 성신이 있다면 이러한 사람은 배운 경력이 없다고 하더라도 나는 반드시 그의 배움이 족하다고 말할 것이다."

공자가 말했다. "군자가 만약 무게가 없으면 위엄이 없어서 배워도 견고할 수 없다. 사람이 충성과 믿음을 위주로 하고 자기보다 못한 사람을 사귀지 않아야 한다. 잘못이 있으면 그것을 주저 없이 바로잡아야 한다."

더 읽기

중용中庸 제19장

공자가 말했다. “주무왕과 주공은 효도에 통달한 사람들이어라! 효도라는것은 앞선 사람의 의지와 지향점을 잘 계승하고, 앞선 사람이 끝맺지 못한 일을 전하여 잇는것이다. 매년 봄 가을에 제사를 지낼때 선조의 종묘를 잘 수선하고, 제사의 기구들을 잘 배열하고, 선조들이 전해준 의복을 잘 준비하고, 조상에게 신선한 음식으로 제사지낸다.

종묘에서 제사를 거행하는 예는 왼쪽에는 소를 오른쪽에는 목의 순서로 배열하고, 제사를 돕는 사람들은 그 작위의 높고 낮음에 따라 배열해 그 귀천을 구별하고, 제수품을 갖다 바치는 사람들은 제사중 맡은 일에 따라 배열하여 재능이 높고 낮음을 구별하고, 사람들이 술을 마실 때에는 낮고 어린사람들이 연장자에게 술을 바쳐 조상의 은혜가 아래 사람에 까지 널리 퍼지고, 연회때에는 머리카락이 검고 희냐에 따라 배열하여 나이가 많고 적음에 따라 순서를 정했다. 조상의 위패는 선왕보다 앞에두어 선왕이 제정한 제례에 따른다. 선왕이 전하여준 음악을 연주하고, 선왕이 존경하던 열조열종을 중히 여기며, 선왕이 사랑하던 자손과 신하를 아끼고 보호하여 이미 죽은 조상이 마치 살아 있는 것처럼 하는 것이 바로 효도의 최고 경계이다.

하늘에 제사지내는 예와 땅에 제사 지내는 예는 황천후토의 공덕에 보답하는 것이다. 종묘에 제사지내는 예는 조상의 은덕에 보답하는 것이다. 만약 하늘의 제사와 땅의 제사를 분명하게 한다면 오년마다 조상에게 지내는 큰제사와 천자와 제후가 사계절에 종묘에 제사지내는 뜻을 알게된다. 이러면 나라를 다스리는것은 자신의 손바닥에 놓인 물건을 다른사람에게 보여주는것과 같이 아주 쉽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