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대학大學 전문 제8장 ‘수신,제가’를 해석하다

경문에서 자기 가족과 가정을 바로잡고자 하는 사람은 반드시 먼저 자신의 인품과 덕성을 수양해야한다고 말했다. 보통의 사람은 자기와 친분이 있거나 사랑하는 사람에 대하여 친근함과 사랑함이 지나쳐서 편애하는 마음을 숨길 수가 없다. 자기가 무시하거나 싫어하는 사람에 대해 무시함과 싫어함이 지나쳐서  싫어하는 마음을 숨길 수가 없다. 자기가 두려워하고 공경하는 사람에 대해서는 두려움과 공경함이 지나쳐서 공경하는 마음을 숨길 수가 없다. 자기가 두려워하거나 동정하는 사람에 대해 두려움과 동정함이 지나쳐서 편드는 마음을 숨길수가 없다. 자기가 거만하고 게으른 사람에 대해 거만함과 게으름이 지나쳐서 가볍게 여기는 마음을 숨길 수가 없다. 그래서 한사람을 좋아하려면 그의 결점까지도 동시에 알아야 한다. 한사람을 증오하려면 그의 좋은 점까지도 동시에 알아야 한다. 사물에 대해서도 이런 공평하고 중정함으로 대하고 사물을 처리하는 사람은 천하에 아주 적다.

그러므로 민간에 이런 말이 전해지는 것이다. “(자녀를 지나치게 사랑하는)사람은 자기 자녀의 잘못은 알지 못하며, (탐욕스럽고 염치가 없는 농부는) 영원히 자기 논의 어린벼가 자라는 것을 알지 못한다.” 이것은  자신의 인품과 덕성을 제대로 수양하지 못하면 자기의 가족과 가정을 바로잡을 수 없다는 말이다.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