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로 건너뛰기

나의 독서법

나는 책을 무척 좋아한다. 아니 좋아한다는 말로는 좀 부족할 것 같고 그렇다고 사랑이라는 표현을 동원하기에는 좀 그렇고. 여하튼 책을 엄청나게 좋아한다.

관심있는 분야의 책들을 사모으는 것도 좋아하고 또 읽는 것도 좋아한다. 나는 요즘은 책을 깨끗이 보아야한다는 강박관념을 버렸지만 이전에는 책을 보기전에 비누를 손을 깨끗하게 씻고 보았다. 그래서 내가 읽은 책은 서점에서 갖사온 상태를 항상 유지하고 있다. 그래서 집에 온 사람들은 책상태만 보고 읽지 않았을것이라고 단정하는 경우가 많지만 대개의 경우 산 책은 시간이 좀 걸려서 그렇지 언젠가는 읽는다.

이제까지 구입한 책을 수량으로 따지면 한 오천권 정도는 되지 않을까 싶다. 한국에서 이리저리 이사다니면서 많은 책들을 버렸고, 헌책모임을 통해 불하한적도 있고, 지금도 한국에서 내 책을 보관하고 있는 곳이 세군데 정도 되는것 같다. 언젠가 한국에 들어가면 다 정리하고 와야 할텐데… 중국에 온 이후로도 아직 세어보진 않았지만 중의학 관련 책으로 사오백권은 사 모은것 같다. 참 이정도 되면 병이라고 표현해야 하지 않을까 싶기도 하다.

그래서 난 도서관에서 책을 빌리는 것도 다른 사람에게 책을 빌리는 것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별로가 아니라 거의 절대로 빌리지 않는다. 서점에서 구할수 없을 경우라던지 아주 피치못할 경우에는 어쩔수 없는 경우가 간혹(몇년에 한번 정도랄까) 있긴 하다.

역으로 다른사람이 나에게 책을 빌려달라고 말하면 그때가 가장 곤혹스러울 때다. 거절해야 하는데 상대방의 마음을 상하지 않게 거절하는 방법을 찾아서 적당한 이유를 붙여서 거절한다. 그것도 안되면 어쩔수 없이 빌려주기는 하지만 나한테 책을 빌려간 사람이 내 인생에 있어 열손가락을 꼽을 만큼 그 수가 적다는 것을 밝혀둔다.

이글을 읽는 사람들 중에서 혹시 나에게 책을 빌려달라고 말하는 사람이 없기를 간절히 기대한다. 이제 이 글을 포스팅해 놓았으니 책 빌려달라고 하는 사람이 있으면 이 글을 읽어보는것으로 책 빌려주는것을 거절하는 핑계로 삼아야겠다.

나의 독서법이라고 제목을 붙여 놓았는데 독서법이라기 보다는 책모으기고 책빌려주는것 거절하기라고 제목을 붙이는게 더 적절하지 않을까 싶다.

7개의 댓글 댓글 게시
  1. ㅎㅎ ~ 거의 Luke도 책에 관한한 이렇답니다요!! ^^
    책들이 거의 ~ 사올 때 수준 그대로를 유지하는 편입니다! ^^
    그래서 서점에서 책을 살때면, 서가에 있는 같은 책들을 몽땅 비교해보고 제일 깨끗하고 상태가 좋은 책으로 구매를 하죠. 상태가 적정 기준에 도달하지 못하면, 사질 않습니다. 그리곤 다른 서점을 가서 또 비교해보고 제일 깨끗하고 상태좋은 것으로 삽니다.

    인터넷구매시에도, 배송되어온 책이 만족스럽지가 않아, 교환을 신청했던 적도 몇번 있었죠. 도서구매에 관한한 프리미엄회원이라, 물론 이용중인 인터넷서점의 서비스가 좋기 때문이기도 하겠지만요, 별 문제없이 교환받곤했습니다. ㅋㅋ ~ ^^

    Luke는 책을 깨끗하게 유지하기 위해서 손을 씼었던 기억은 없습니다 ~ ^^

    저도 제 책을 빌려주는 것을 싫어해서, 다른 사람의 책을 빌리려고 하지도 않죠 ~ ^^

    최근, 몇년전부터 유학을 준비했고, 현재 유학중이라서, 그 좋은 책들을 다 가지고 유학 오질 못해서, 스캐너를 동원해서 스캔을 해대느라 책들이 좀 원형에서 변형이 된 것들이 많지만… ^^

    책이 많으면, 타국에서 이사 다닐 때가 가장 문제이긴 합니다만, 그래도 많은 책들을 보며 만족스러워하고, 즐겨 책을 보게 되는 것은 …. ^^

    요즘은 E-book를 보시는 분들도 많던데, Luke도 구할 수 없는 책들은 E-Book을 봅니다면, 구할 수 있는 책의 경우는 종이에 인쇄된 책들을 보는 것을 선호합니다. 아직까진 아날로그가 좋은가봅니다! ^^
    물론, 인쇄된 책과 E-Book을 모두 구할 수 있다면, 모두 구하는 편이죠 ~ ^^
    아직은 붙박은 곳 없이 떠도는(?) 유학생이기에 …. E-Book의 효용성을 무시할 수 없더군요! ^^

    좋아요

    2009년 4월 21일
    • ^-^ 나랑 비슷할꺼라고 생각은 했지만 정말 거의 똑같네요. 하하하…. 요즘은 아직 정착하지 않았기 때문에 책을 사기가 많이 주저 되는 것도 사실입니다. 그렇다고 아직까지는 e-book 형태는 보기도 그렇고 어쩐지 책읽는 맛이 없는것 같기도 하구요. 올해안으로 사천성에 놀러가야 하는데…

      좋아요

      2009년 4월 21일
  2. 저 역시 책을 많이 좋아합니다. ‘샘이 깊은 물 창간호’도 가지고 있습니다. 가끔 책을 빌려간 사람들이 ‘책을 먹어버리는 경

    좋아요

    2009년 5월 7일
  3. p.s 아참 제 블로그에 운남백약치약에 대한 후기를 써야 하는데 아직도 못쓰고 있답니다. 100일 후기가 아닌 이제 한 200일 후기는 되겠네요. –;

    좋아요

    2009년 5월 7일
  4. eclipse29 #

    저희 선생님중 한분도 ~ 책들
    몇백권 가량 분 스캔파일들을 외장하드에 넣어서 다니시던데 ..

    중국 사이트에서 다운받을수 있다고 하시더라구요 ^^

    사고전서가 기억나네요.. ㅎ 살려면 압박인 책 -_-;;;

    좋아요

    2009년 5월 20일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